"President Biden,'stresses democracy and human rights'"

Author
Janne Pak
Date
2021-12-12 02:32
(12-10-2021)  by: Janne Pak(White House Correspondent)

"President Biden emphasized free assembly, a free press, freedom of religion."
"U.S. stresses security and economic alliance"


@President Biden delivers opening remarks at the virtual Summit for Democracy.(at the White House, 12-09-2021)

The President Joe Biden hosted the "Democracy Summit" via virtual meeting at the White House by inviting 110 countries from the December 9th to 10th (local time). During the two-day conference, he declared that he would "save democracy in crisis worldwide."

@President Biden and other country leaders, at the virtual Summit for Democracy, at the White House(12-09-2021)

In his opening remarks, President Joe Biden said, "Democracy and human rights are constantly being challenged around the world."

He also mentioned freedom of assembly, freedom of the press and freedom of religion for the inherent human rights of every individual.

Although President Biden did not directly designate who the “dictators” were, it can be seen that he intends to gather as many countries as possible to contain China and Russia and to strengthen the leadership of the United States.

In a video speech on the 10th, South Korea President Moon Jae-in emphasized, "Every time authoritarianism oppressed the people, the Korean people defended and advanced democracy through a peaceful civil revolution." However, in a situation where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is currently suppressing South Korea's freedom of speech and expression, there is no right to discuss democracy.

After the U.S. held this summit following the U.S. declaring a 'diplomatic boycott' of not sending a government delegation to the Beijing Winter Olympics, criticizing China's human rights situation, China released a paper “Democracy in China” and “The U.S's democracy is a fake” They are protesting violently, including issuing a report criticizing it.

Of course, China's propaganda campaign, which asserts that "China's democracy is superior," lacks persuasive power. Before making this claim, China must first address serious human rights violations such as the Xinjiang Uyghur Camp and the Hong Kong National Security Law.

What worries me more than anything else is that the U.S.-China conflict is unfolding in a way that divides the world into two camps under the “good-evil” structure based on values ​​and ideology. This will make compromise impossible and will likely lead to extreme clashes.

However, many people agree that authoritarianism and populism are spreading around the world and that democracy must be actively dealt with.

The world must never forget that it is an urgent time to come up with practical alternatives to overcome the inequality and hatred that threaten democracy and to cooperate to solve common human problems such as Covid-19 and the climate crisis.

President Biden emphasized that the Democratic Conference will put more effort into our allies and our security and economic alliances. For the strength of strong integration with allies targeting North Korea, China and Russia It can be seen as an opportunity to assert the status of the United States.

["바이든 대통령,'민주주의와 인권 강조'"]
"모든 개인 고유한 인권인 집회, 언론, 종교의 자유에 대해 언급"
"미국, 안보.경제 동맹 강조"

조 바이든 대통령은 9일~10일(현지시각) 전세계 110개국을 초청해 백악관에서 화상으로 ‘민주주의 정상회의’를 개최했다. 이틀간 개최된 이 회의에서 ‘전세계적으로 위기에 처한 민주주의를 구하겠다’고 천명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개회사에서 “전세계에 걸쳐 민주주의와 인권이 지속적으로 도전받는 상황”이라며 이런 흐름은 “독재자들의 외부 압력에 의해 악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모든 개인의 고유한 인권을 위해 집회의 자유, 언론의 자유, 종교의 자유를 언급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독재자들’이 누구라고 직접 지목하지는 않았지만, 최대한 많은 나라들을 규합해 중국과 러시아 등을 견제하고 미국의 리더십을 강화하겠다는 의도를 엿볼수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영상 연설에서 “권위주의가 국민을 억압할 때마다 한국 국민들은 평화적인 시민혁명으로 민주주의를 지키고 진전시켰다”며 ”한국은 이같은 경험을 토대로 세계 민주주의에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렇지만 문재인 정권이 현재 한국의 언론과 표현의 자유를 억압하고 있는 상황에서 민주주의를 논할 자격도 없다.

미국이 중국의 인권 상황을 비판하며 베이징겨울올림픽에 정부 대표단을 보내지 않는 ‘외교적 보이콧’을 선언한 데 이어 이번 정상회의를 열자, 중국은 “중국의 민주” 백서를 발표하고 “미국 민주는 가짜”라고 비난하는 보고서를 내놓는 등 격렬하게 반발하고 있다.

물론 ‘중국의 민주가 우월하다’고 주장하는 중국의 선전전은 설득력이 떨어진다. 중국은 이런 주장을 하기에 앞서 신장위구르 수용소, 홍콩 국가보안법 등 심각한 인권 침해부터 개선해야 한다.

무엇보다 걱정되는 것은 미-중 갈등이 가치와 이념을 기준으로 한 ‘선-악’ 구도 아래 세계를 두 진영으로 가르는 방식으로 전개되고 있다는 점이다. 이렇게 되면 타협은 불가능해지고 극한 충돌로 치닫게 될 가능성이 크다.

하지만 전세계적으로 권위주의와 포퓰리즘이 확산하고 민주주의가 위협받는 상황에 적극 대처해야 한다는 데 많은 이들이 공감하고 있다.

지금 세계는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불평등과 혐오를 극복할 실질적인 대안을 내놓고 코로나와 기후위기 같은 인류 공동의 문제 해결을 위해 협력하는 것이 절실한 때임을 결코 잊어서는 안 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민주주의 회의를 통해 동맹국과 안보, 경제 동맹체에 더욱 노력을 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한과 중국, 러시아를 겨냥한 동맹국에 대한 든든한 통합의 힘을 위해 미국의 위상을 다짐하는 계기라 볼 수 있다.

All Copy Right Reserved: on USA JOURNAL KOREA Site.

 
(Janne Pak, White House Correspondent)
A professional female Journalist who has covered the Korean Peninsula Issues and Korea-U.S. relations for over 20 years, White House, Pentagon, State Department, Congr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