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China virtual summit_ Cooperation in areas of common interest, the red line will be firmly established"

Author
Janne Pak
Date
2021-11-16 21:29
(11-15-2021)  by: Janne Pak(White House Correspondent)


"@on the evening of the 16th, President Biden had a virtual summit with President C Xi Jinping of China in the Roosevelt Room of the White House in Washington, DC. The meeting was the first since Biden took office in January."

President Biden and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held a virtual summit in the Roosevelt Room of the White House on the 15th (local time) and exchanged views on U.S.-China relations and issues of common interest and broad fields between the two countries.

The two-way summit, which was held via video conference, started at 7:46 p.m. and lasted for more than three hours.

President Xi began his remarks by saying he was very happy to see an old friend. “China and the United States should respect each other, coexist peacefully, cooperate and win-win,” he said. It is a job, and the international community expects it,” he said.

President Biden sent a direct message to China, stating concerns and cooperation between the U.S. and China, and hoped that no more difficulties would arise in terms of managing the current situation.

The two leaders discussed a wide range of fields and exchanged views on economy and security. President Biden, in particular, told Xi Jinping that he was concerned about human rights issues, but there was no agreement on a solution.

President Biden says it is U.S.'s goal to prevent competition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China from turning into a clash.
In particular, he said that the U.S. and China should cooperate to solve the North Korean issues.

He said that bold cooperation is needed in areas where the United States and China should cooperate together. However, since there is still work to be resolved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China, while acknowledging the existence of the gap, the only thing to cooperate is to cooperate.

At the meeting, President Xi said, "China and the United States are the world's two largest economies and permanent members of the UN Security Council, and when communication and cooperation are strengthened, not only can they handle their own affairs well, but they can also fulfill their international responsibilities." It is a common vision for both countries and the world, and a common mission for leaders of the United States and China.”

It was reported that the U.S. and China leaders emphasized communication and cooperation in their first virtual meeting, and showed no sign of concession to each other in regard to their respective interests.

The United States is in a position to make concessions to China because it has a responsibility to protect its allies in the race for hegemony with China. In particular, as seen in the Taiwan issue, China has threatened to deal with the United States decisively if it crosses the red line.

China has a plan to put South Korea under their control, not just the Taiwan issue. China is constantly demanding the South Korean Moon Jae-in government to leave the ROK-US alliance.

In addition, China is also beating South Korea in terms of trade.
Watching the first virtual summit with China since Biden took office, the South Korean government is giving great significance to what position the South Korean Moon's government should take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China.

[미.중 화상 정상회담_ 공동 관심분야 협력, 레드라인은 단호히 할것]

바이든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대통령은 15일(현지 시간) 백악관 루즈벨트 룸에서 화상 정상회담을 갖고 미·중 관계 및 양국의 공동 관심사 및 광범위한 이슈에 대해 견해를 나누었다.

화상회담으로 진행된 양국 정상회담은 오후 7시 46분에 시작돼 3시간 이상 지속됐다고 알려졌다.

시 주석은 오랜 친구를 보게 돼 매우 기쁘다며 발언을 시작했다. 이어 “중국과 미국은 서로 존중하고 평화롭게 공존하고 협력해서 윈윈해야 한다”면서 “바이든 대통령과 함께 공동 인식을 형성하고 적극적으로 행동해 중·미 관계를 발전시켜 나가길 원하며 그것이 양국 국민을 행복하게 하는 일이자, 국제사회의 기대”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중국에 직접적인 메시지를 보내면서 미.중간에 풀어야 할 우려 사항과 협력해야 할 사항등에 대해 말하면서 현상황을 관리하는 차원에서 더 이상 어려운 일이 발생하지 않기를 바란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양국 정상간에는 광범위한 분야에 대해 논의가 됐으며 경제, 안보등에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특히 인권문제에 관해서 바이든 대통령은 우려를 하고 있다고 시진핑에게 전달했으나 해결 방법에 대한 합의는 없었다고 전해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과 중국간에 경쟁이 충돌로 가지 못하도록 하는것이 미국의 목표라고 말하며,
특히 북한문제는 미국과 중국이 서로 협력해서 해결 해 나가자고 말했다.

미국과 중국간에 같이 협력해야 할 분야에서는 과감한 협력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하지만 미국과 중국간에 아직도 풀어야 할 일이 있기 때문에 그 간격의 존재는 인정하면서 협력할 것은 협력해 나가겠다는 것이다.

이날 회담에서 시 주석은 “중국과 미국은 세계 양대 경제체이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 이사국이며 소통과 협력을 강화해야 자국의 일을 잘 처리할 뿐 아니라 국제적 책임도 다 할수 있다”며 “이는 미.중 양국과 세계 각국의 공동 비전이자 미.중 지도자들의 공통된 사명”이라고 말했다.

미.중 정상, 첫 화상회담에서 소통과 협력을 강조하면서 양국간에 각각 이익에 대해서는 서로 양보하는 기색은 없어 보였다고 전해졌다.

미국은 중국과의 패권 경쟁에서 동맹을 보호해야 하는 책임이 있기 때문에 섭불리 중국에게 양보를 할수 입장이다. 특히 타이완 문제에서 볼수 있듯이 중국은 만일 미국이 레드라인을 넘으면 단호히 대처하겠다는 으름장을 보였다.

중국은 비단 타이완 이슈 뿐만 아니라 한국을 자기들의 손아귀에 넣으려는 속셈이 있다.
중국은 끊임없이 한국 문재인 정부에게 한.미 동맹 이탈을 요구하고 있다.
또한 중국은 무역문제에서도 한국에게 갑질행위를 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 취임후 중국과 첫 화상 정상회담을 보면서 앞으로 한국 정부가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 어떤 입장을 취해야 할지 큰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

All Copy Right Reserved: on USA JOURNAL KOREA Site.



(Janne Pak, White House Correspondent)
A Professional female Journalist who has covered the Korean Peninsula Issues and Korea-U.S. relations for over 20 years, White House, Pentagon, State Department, Congr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