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U.S. has never acted hostile to North Korea."

Author
Janne Pak
Date
2021-10-04 19:20
(10-04-2021) by: Janne Pak(White House and State Department Correspondent)

"USFK is for the security of its allies."


@Ned Price, State Department Spokesperson.

Now South Korean President Moon Jae-in and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are planning another peace show for the South Korean presidential election next year. The peace show is already a conspiracy show planned by China, North Korea, and South Korea, so the Korean people are most worried about it.

Because until now, Moon Jae-in and Kim Jong-un have held inter-Korean summits under the pretext of peace, but the Korean Peninsula is still not peaceful. Unless Kim Jong-un dismantles North Korea's nuclear program, there will be no peace. South Koreans say they will no longer be fooled by Moon Jae-in's deceitful peace show.

At the State Department briefing today (4th), Spokesperson Ned Price answered my questions about the South Korea and North Korea issues.

Q:(Janne Pak): First one is South Korea, one is North Korea. First question is: Timing the South Korean President Moon Jae-in’s announcement of an end-of-war declaration will have a political impact on the South Korean presidential election next year. What is the U.S. position on the political end-of-the-war declaration?

And second question: The North Korea has recently pursued a dual strategy of launching missiles and sending dialogue approaches to South Korea, but North Korea said it refuses to talk to the United States because it is hostile to them. The hostile acts that North Korea insists on are withdrawal of the U.S. troops from South Korea and the elimination of the strengthen of the U.S.-ROK alliance. What is the U.S. position on the North Korea’s absurd claims? Thank you very much.

A:(MR PRICE): Well, on the second question, the answer is very simple. We have said this and reiterated it a number of times: We harbor no hostile intent towards the DPRK, and this gets both to your second question and to your first question on what we’ve heard from our allies in the ROK. But our policy calls for a calibrated, practical approach that seeks serious and sustained diplomacy with the DPRK to make what we hope to be tangible progress that increases the security of the United States, our allies – and, of course, the ROK is included in that group – and our deployed forces.

To do that, we are coordinating closely with our allies, including in the Indo-Pacific, the ROK, and Japan. But we are also, as we have said, prepared to meet with the DPRK without preconditions.

** The Korean people are more concerned about Moon Jae-in acting as a servant for Kim Jong-un and China.

 

["미국, 북한에 적대적 행위 한적 없다."]

"동맹국 안보를 위해 미군이 주둔 하고 있다.!"

지금 한국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지도자 김정은이 내년에 있을 한국 대통령 선거를 위해 또 다른 평화쇼를 계획하고 있다. 평화쇼는 이미 중국과 북한.한국이 기획한 음모 쇼다 그렇기 때문에 한국 국민들은 최고의 걱정을 하고 있다.

왜냐면 여태까지 문재인과 김정은이 평화를 빌미 삼아 남.북 정상회담을 했지만, 여전히 한반도는 평화롭기 않다. 김정은이 북한 핵프로그램을 폐기하지 않는한 한바도의 평화는 없기 때문이다. 문재인의 속임수 평화쇼에 한국 국민들은 더 이상 속지 않겠다고 말한다.

오늘(4일) 국무성 브리핑에서 Price 대변인은 한국과 북한 문제에 관한 나의 질문에 답변했다.

질문:(Janne Pak): 첫 번째는 한국, 다른 하나는 북한 질문 입니다. 첫 번째 질문은, 문재인 대통령의 종전선언이 내년(2022) 한국 대선에 정치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점이다.
정치적 종전선언에 대한 미국의 입장은 무엇이냐?

그리고 두 번째 질문은 북한이 최근 남한에 대해 미사일 발사와 대화 접근이라는 이중 전략을 추진하고 있지만, 북한은 미국이 적대적 행위 때문에 대화를 거부한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이 북한이 주장하는 적대행위란 즉 주한미군의 철수와 한미동맹 강화를 제거 하라는 것입니다.
북한의 터무니없는 주장에 대한 미국의 입장은 무엇이냐?

답변:(Price 대변인): 두 번째 질문에 대한 대답은 매우 간단합니다. 우리는 이것을 말했고 여러 번 반복했습니다. 우리는 북한에 대해 적대적인 의도를 갖고 있지 않습니다. 이것은 한국의 동맹국들로부터 들은 것에 대한 귀하의 두 번째 질문과 첫 번째 질문 모두에 해당합니다. 그러나 우리의 정책은 미국과 동맹국의 안보를 강화하는 가시적인 진전을 이루기 위해 북한과 진지하고 지속적인 외교를 추구하는 조정되고 실용적인 접근 방식을 요구합니다. 그리고 우리의 군대 배치는 동맹국의 안보를 강화하기 위함이다.

이를 위해 우리는 인도 태평양, 한국, 일본을 포함한 동맹국들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또한 우리가 말했듯이 전제 조건 없이 북한과 만날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

**문재인이 김정은과 중국을 위해 하수인 노릇을 하고 있는데 대해 한국 국민들이 더욱 우려하고 있다.

All Copy Right Reserved: on USA JOURNAL KOREA Site.

 
(Janne Pak, White House Correspondent)
A professional female Journalist who has covered the Korean Peninsula issues and Korea-U.S. relations for over 20 years, White House,Pentagon,State Department,Congr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