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 still assessments North Korea's hypersonic missile claims"

Author
Janne Pak
Date
2021-10-01 00:26
(9-30-2021) by: Janne Pak(White House and Pentagon Correspondent)


@Gen. VanHerck(USNORTHCOM) @Janne Pak(Pentagon Correspondent) @Kirby(Pentagon Spokesperson)

North Korea's continued missile launch threatens South Korea, our allies, and the international community. North Korea has launched its sixth ballistic missile and cruise missile this year.

In September, it fired three missiles. Regarding the missile launched by North Korea on the 28th, they said that it was a hypersonic missile test launch. South Korea also considers it a hypersonic missile. But the U.S. has doubts about the hypersonic missile North Korea claims.

The U.S., Russia, and China have hypersonic missiles, but it is questionable how North Korea can test-fire these missiles at such a speed. I can't believe North Korea's claims. North Korea's claim can only be recognized when a close analysis of the U.S. comes out soon.

At the Pentagon briefing today (30th, local), Gen, VanHerck, Commander, (USNORTHCOM, U.S. Northern Commander) answered the my question And spokesperson Kirby responded.:

Q:(Janne Pak): On the U.S. missile defense against North Korea. you said last time that you are ready, 24/7, 365, if North Korea decides to launch a ballistic missiles. How is the U.S. missile defense capability against North Korea's hypersonic missile launch this week?

A:(Gen. VanHerck): I'm aware of the reference you're making. I understand the intelligence community is still making an assessment of the North Korean claim to have tested a hypersonic. We'll just have to see that capability.

Right now, it would be my assessment that the homeland would be safe and secure from a hypersonic capability as North Korea claims they have tested.

A:(MR. Kirby): We're consulting closely with our allies and partners. While we've assessed that this event does not pose an immediate threat to U.S. personnel or territory or to our allies, it does highlight the destabilizing impact of the DPRK's illicit weapons program and nothing changes about our commitment to our alliance with both Japan and south Korea.


@Janne Pak asking a question at the briefing(9-30-2021).


@Watch this video(Voice of Washington).

**If the U.S. has not yet made a definitive evaluation of the hypersonic missile that North Korea has claimed, it is questionable whether North Korea has reached the level of development of a hypersonic missile.

Meanwhile, it was reported that North Korea fired another anti-aircraft missile yesterday. North Korea is now busy going back and forth between hot and cold to tame South Korean President Moon Jae-in. North Korea's dangerous behavior must be closely monitored.

All Copy Right Reserved: on USA JOURNAL KOREA site.

["미국, 북한.극초음속 미사일 주장 아직 평가중"]

북한의 계속되는 미사일 발사는 한국 그리고 우리의 동맹과 국제사회를 위협하고 있다.
북한은 올해 6번째 탄도미사일과 순항미사일을 발사했다.

9월달에는 3번 미사일 발사를 했다. 지난 28일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에 대해, 자신들은 극초음속 미사일 시험발사라고 말했다. 한국도 극초음속 미사일이라고 판단하고 있다. 하지만 미국은 북한이 주장하는 극초음속 미사일에 대해 의문을 가지고 있다.

극초음속 미사일은 미국,러시아,중국등이 가지고 있으나 북한이 이러한 미사일을 어떻게 속도있게 시험 발사할수 있는지 의문이다. 북한의 주장을 믿을수 없다. 곧 미국의 면밀한 분석이 나와야 북한의 주장을 인정할수 있다.

오늘(30일, 현지) 펜타곤 브리핑에서 VanHerck 대장(USNORTHCOM,미 북부사령관)은 본기자의 질문에 답변했다. 그리고 컬비(Kirby) 펜타곤 대변인도 이에 대한 답변을 했다.

질문:(Janne Pak): 북한에 대한 미국의 미사일 방어에 대해, 장군님은 지난번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 하기로 결정 한다면 24시간 7일 365일 준비가 되어 있다고 말했다. 이번주 북한의 극초음속 미사일 발사에 대한 미국의 미사일 방어 능력은 어떠한가요?

답변;(VanHerck 대장, 미 북부사령관): 나는 귀하가 언급한 것에 대해 알고 있다. 북한이 주장하고 있는 극초음속 시험 발사에 대해 정보기관이 여전히 평가를 하고 있으며 그 능력을 지켜봐야 할 것이다. 지금 당장은 북한이 시험한 극초음속 능력으로부터 본토가 안전하다고 나는 평가 할수 있다.

답변:(Kirby 대변인): 동맹국 및 파트너들과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 우리는 이 사건이 미국 요원이나 영토 또는 동맹국에 즉각적인 위협을 가하지 않는다고 평가했지만, 이는 북한의 불법무기 프로그램의 불안정한 영향을 강조하고 우리의 동맹에 대한 우리의 공약에는 변함이 없다. 일본과 한국 모두와 함께.

**미국이 북한이 주장한 극초음속 미사일에 대해 확실한 평가를 아직 내리지 못하고 있다면 북한이 과연 극초음속 미사일을 개발 수준까지 왔느냐가 의문이다.

한편, 북한이 어제 또 신형 반항공미사일을 발사했다고 한국 언론이 보도했다. 북한은 지금 냉탕 온탕을 오가면서 한국 문재인 대통령을 길들이기에 혈안이 되어있다. 북한의 위험한 행동을 예의주시하며 지켜봐야한다.

 
(Janne Pak, White House Correspondent)
A professional female Journalist who has covered the Korean Peninsula Issues and Korea-U.S. relations for over 20 years, White House,Pentagon,State Department,Congr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