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 South Korea is essential to the Indo-Pacific region"

Author
Janne Pak
Date
2021-09-20 01:14
(9-17-2021) by: Janne Pak(State Department Correspondent)

["U.S.  relationship with the ROK is center at the cornerstone of peace, security, and prosperity, and is integral to a thriving Indo-Pacific region as well as around the world."]


@reported by Janne Pak at State Department.(9-17-2021)

During a recent visit to South Korea by Chinese Foreign Minister Wang Yi (12th), North Korea fired a ballistic missile into the East Sea.
It is possible to guess why North Korea fired a ballistic missile while the Chinese foreign minister, who is blood ally with North Korea, was talking with the South Korean foreign minister. It can be assumed that North Korea and China have already planned it.

North Korea sent an indirect signal to the United States and its allies to lift sanctions against North Korea, and coincided with Foreign Minister Wang Yi's visit to South Korea.

Ballistic missiles are a violation of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Nevertheless, North Korea continues to engage in risky behavior.

Foreign Minister Wang Yi sided with North Korea and sent an indirect signal to South Korea to participate in the lifting of North Korea sanctions.

South Korea is an ally with the United States. Foreign Minister Wang Yi expects South Korea to convey this intention to the United States. Since South Korea's Moon Jae-in government is a pro-China and pro-North Korea regime,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has been leaning more toward China than the South Korea-U.S. alliance so far, only paying attention to China.

Most South Koreans are concerned about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s pro-China policies. During a visit to South Korea, Foreign Minister Wang Yi said in a meeting with South Korean Foreign Minister Chung Eui-yong that South Korea and China had “an inseparable relationship.”

The Korean people do not like the arrogant attitude of Foreign Minister Wang Yi. China and South Korea are not allies. So,“South Korea and China are not inseparable, but inseparable” would be correct.

China clearly intends to alienate the ROK-U.S. alliance.
South Korea should not be deceived by China's arrogant behavior.

At today(17th) State Department telephone briefing, I asked a question to Principal Deputy Spokesperson Jalina.:

Q:(Janne Pak): During a recent visit to south Korea, Chinese Foreign Minister Wang Yi said that the relationship between South Korea and China is inseparable.

at the same time, he reaffirmed his commitment to a strategic cooperative partnership between South Korea and China.

What is the effect of Foreign Minister Wang Yi's gestures on the ROK-U.S. alliance?

A:(Jalina Porter): Well, the our relationship with the ROK is rock soil. That hasn't changed. I'm not in a position to speak on hypothetical, but what I will say is that our relationship with the ROK is center at the cornerstone of peace, security, and prosperity, and is integral to a thriving Indo-Pacific region as well as around the world.

[미국, 한국은 인도-태평양 지역에 필수적]

최근 한국에 왕이 중국 외교부장관이 방문중(12일)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동해상으로 발사했다.

북한과 혈맹인 중국의 외교부장이 한국 외교부 장관과 대화하는 중 북한이 왜 탄도미사일을 발사 했는지 그 의도에 대해 짐작을 해 볼수 있다.

북한과 중국은 이미 계획적이었다고 짐작할수 있다.

북한은 대북제제를 해제 해 줄 것을 미국과 동맹국에 간접적인 신호를 보낸 것이며, 왕이 외교부장의 한국방문과 때를 맞춘것이다.

탄도 미사일은 유엔안보리 결의 위반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북한은 위험한 행동을 계속 하고 있다.

왕이 외교부장은 북한을 편들면서 한국에는 북한제제 해제에 동참해 줄 것을 간접적인 신호를 보낸것이다.

한국은 미국과 동맹이다. 한국이 미국에게 이런 의사를 전달해 줄 것을 왕이 외교부장은 기대하고 있다. 한국의 문재인 정부는 친중, 친북 정권이기 때문에 문재인 정권은 지금까지 한.미동맹보다 중국의 눈치만 살피면서 친중쪽으로 많이 기울어져 있다.

대부분의 한국 국민들은 이러한 문재인 정권의 친중 정책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

왕이 외교부장은 한국을 방문중 정의용 한국의 외무부장관과의 만남에서 한국과 중국은 "떠날수 없는 관계”라고 말했다.

왕이 외교부장의 거만한 태도를 한국 국민들은 좋아하지 않는다. 중국과 한국은 동맹관계가 아니다. “한국과 중국은 떼려야 뗄수 없는 관계가 아닌 뗄수 있는 관계”가 맞을 것이다.

중국은 분명히 한.미 동맹을 이간질 시키려는 의도가 있다.
중국의 교만한 행동에 한국이 속지 말아야 한다.

오늘(17일) 국무성 브리핑에서 자리나 부대변인에게 본 기자는 질문을 했다.:

질문:(Janne Pak):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최근 한국을 방문중 한국과 중국은 “떠날 수 없는 관계”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중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재 다짐했다.

왕이 외교부장의 제스쳐가 한.미동맹관계에 미치는 영향은 무엇입니까?

답변:(Jalina Porter): 한국과 우리의 관계는 굳건합니다. 변경되지 않았습니다. 저는 가설에 대해 말할수 있는 위치에 있지 않지만, 한국과의 관계는 평화, 안보, 번영의 초석이며 번영하는 인도 태평양 지역에도 필수적이라는 점을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All Copy Right Reserved: on USA JOURNAL KOREA Site.



(Janne Pak, White House Correspondent)
A Professional female Journalist who has covered the korean Peninsula Issues and Korea-U.S. relations for over 20 years, White House,Pentagon,State Department,Congr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