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rth Korea's security threat' will we stand by?!"

Author
Janne Pak
Date
2021-08-11 23:44
(8-11-2021) by: Janne Pak


@Helicopter waiting for the ROK-U.S. Combined Command Post Training (CCPT), Camp Humphrey Base in Pyeongtaek, South Korea.

The U.S. State Department and the Department of Defense expressed only the principled position of North Korea's Kim Yo-jong, Kim Young-churl as a security threat to both countries in response to the joint exercise. The State Department is in a position not to provoke North Korea too much from the diplomatic standpoint of holding dialogue with North Korea anytime and anywhere in the future. However, this attitude only spoils Kim Jong-un and is not a fundamental solution for denuclearization of Korean Peninsula.

This is because the North-South Dialogue So far, the U.S.-DPRK dialogue has only ended as a dialogue for dialogue, and no conclusion has been reached on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We must no longer be used by Kim Jong-un's schemes.

The Pentagon also seems to refrain from comment on this in order to support the State Department's diplomatic process.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has never stopped military training in North Korea. However, since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South Korea has suspended or reduced joint military exercises between Sou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several times. It can be seen that Kim Jong-un's peace show poses a threat to security for Sou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 few weeks ago, North Korea suddenly restored the military communication lines, but it went out of service again. It also became clear that this was a deliberate act of North Korea's favoritism.

On the 10th, Sou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began joint military exercises, at least reducing the training and conducting simulation exercises without maneuver training. North Korea pressured South Korea to make a choice, and when the training began, North Korean Kim Yeo-jong and Kim Young-churl vehemently criticized both S. Korea and the United States. “We(N.K) will frequently pose ‘security threats’ to Sou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he said.

북한 김정은은 한번도 북한 군사훈련을 그만둔적 없다. 그렇지만 한국은 문재인 정권이후 한.미 연합군사 훈련을 수차례 중단, 축소했다. 김정은의 평화쇼로 인해 한국과 미국은 그만큼 안보에 대한 리스크가 생겼다고 볼수 있다.

몇 주전 남.북 군사 연락 통신선(Restoration of military communication lines)을 북한이 갑자기 복원했지만 다시 불통이 됐다. 이또한 의도가 있는 북한의 선심성 행동이었다는게 분명히 밝혀졌다.

10일부터 한.미 양국이 연합군사훈련에 돌입, 최소한 훈련을 축소하여 기동훈련없이 시뮬레이션훈련을 전개하고 있는 가운데 북한의 김여정이 또다시 한국과 미국을 맹 비난하며 한국에 대해 희망이냐 절망이냐를 선택하라고 압박하더니 훈련이 시작 되자 북한 김여정과 김영철은 강도 높게 한.미 양국을 비난하고 나섰다. “한국과 미국에 대해 ”‘안보위협’을 자주 가할 것.”이라고 막말을 가했다.

미 국무성과 국방부는 이번 연합훈련의 반발로 북한 김여정의 양국에 대해 안보위협을 가한데 대해 원론적인 입장만 표현했다. 국무성은 앞으로 언제든 어디서든 북한과 대화를 하겠다는 외교적 입장 편에서 북한을 그다지 자극하지 않으려는 입장이다. 하지만 이런 자세가 오히려 김정은을 스포일하게 만들뿐 비핵화를 위한 근본적인 해결은 아니다.

여태까지 남.북대화 미.북대화가 대화를 위한 대화로 끝났을 뿐 북한을 비핵화시키는데 어떤 결론도 맺지 못했기 때문이다. 김정은의 계략에 더 이상 이용당하지 말아야 한다.

펜타곤 역시 국무성의 외교적 프로세스를 지원하는 차원에서 이에 대한 언급을 자제하고 있는 것 같다.

미 국방부 대변인실은 오늘 위와 같은 본 기자의 질문에 “미국은 확장된 억제력을 포함한 모든 범위의 미국 능력을 사용하여 한국을 방어하는데 전적으로 전념하고 있고 미국과 한국이 확고한 연합방위태세를 계속 유지 함으로서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약속도 계속 유지하고 있다며 이점에 대해서는 한.미간에 어떠한 이견도 없을 것이다.고 답변했다.

by: Janne Pak
(White House, Pentagon, State Department Correspondent)

All Copy Right Reserved: on USAJOURNALKOREA Site.

 
(Janne Pak,The White House correspondent) A Professional female Journalist who has covered the Korean Peninsula Issues and Korea-U.S. relations for over 20 years, White House, Pentagon, State Department, Congress.